:: 취나물
 

취나물은 대부분 국화과에 속하며 100여종이나 되나 우리나라 자생종은 60여종이고, 식용이 가능한 것은 24종이 된다. 취나물중에서도 가장 선호하는 것은 참취, 개미취, 각시취, 곰취, 미역취, 수리취 등이 있는데 그 중에서 참취의 향기가 가장 독특하다. 취나물은 맛과 향기가 뛰어나고 탄수화물, 비타민A 등 다양한 영양분이 함유되어 있어 묵나물, 튀김, 부침용으로 이용되며 감기, 두통, 진통, 항암 등에 효과가 있어 한약재로도 이용된다.
봄에 채취한 산나물을 끓는 물에 데쳐 햇볕에 말려 1년 내내 즐겨 먹는다. 우리가 흔히 즐겨먹는 상치와 깻잎을 대체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산나물이나, 봄 철 산촌이 아니면 산에서 자란 생채의 산나물을 만나기 힘들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대부분이 재배한 취나물이다. 더구나 말린 산나물(건채류)의 경우에도 값싼 가격의 중국 수입산이 국내로 반입되어 산에서 채취하여 말린 산나물도 만나기 힘들다.
요즘에는 무공해 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자연산 산나물이 귀한 탓으로 재배 취나물도 많이 등장하고 있다. 제철에 생나물이 나오기도 전에 판매되는 것은 대부분 재배한 취나물이라 볼 수 있다. 마른 취나물의 경우 일반인들은 재배와 자연산을 구분하기 힘들다. 그러나 취나물의 독특한 향기는 재배가 자연산을 따라 오지 못한다. 최근에는 산나물이 항암에도 효과가 있음이 연구결과로 보고된 바 있어 건강식품과 항암식품으로 각광받고 있다.

 
:: 고사리
 
고사리는 공해가 없고 깨끗한 지역에서만 자란다. 고사리는 뿌리줄기의 식물로 정의하고 있는데, 밖으로 나온 줄기는 잎이라는 학설이 있으며, 어린 싹은 온 몸에 잔털로 덮여있다.
고사리나물, 고사리밥, 층층고사리, 궐분 등으로 불리는 고사리과의 여러해살이 풀로써 전국 산야의 음지에서 흔히 볼 수 있다. 30센티미터에서 크게는 1.5미터의 높이로 자란다. 도심에서도 관상용으로 심어놓은 고사리를 쉽게 만날 수 있다. 식용, 관상용, 약용으로 쓰이는 고사리는 이른 봄에 줄기와 어린 잎을 따서 삶아 나물로 먹거나 말려서 보관한다.
고사리는 고사리과에 속하는 속하는 생활력이 강한 다년생 양치식물로 온대~아한 대지역인 한국, 일본,중국, 사할린, 캄차가, 시베리아, 유럽, 남미, 북미 등에 널리 분포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자생하고 있다.
고사리 성분 가운데는 석회질이 많아서 이것을 먹으면 이나 뼈가 튼튼해진다고 한다. 한방에서 지칭하는 생약명은 궐분이며, 가을에 잎이 떨어지면 뿌리를 캐어 물에 깨끗이 씻어 가루로 만든다. 이 가루는 자양강장제로 이용되며 해열의 효과도 크다고 한다.
 
:: 두룹
 
두릅나무는 줄기에 가시가 있어 늙은 까마귀발톱이라는 뜻의 자노아(刺老鴉), 용의 비늘과 같다하여 자룡아(刺龍芽), 가지 끝에 피는 야채라하여 목말채(木末菜) 또는 모두채(木頭菜), ‘산채의 왕자’라고도 한다.
한방에서는 총목피라고 하여 주로 뿌리나 나무껍질을 이용하는데 위와 신경계통의 병을 비롯하여 수종, 당뇨병 등에 썼다고 한다.
요즈음 시장에 많이 나오는 것은 주로 겨울에 순을 잘라 꽂아 기른 것인데, 숲에서 약초를 재배하는 어떤 분은 햇볕이 드는 곳에서 기르지 않고 숲속 반그늘에서 키우면 줄기도 연하고 오래도록 수확할 수 있어 훨씬 좋다고도 한다. 새순은 7∼8cm정도가 적당한데 기본줄기를 다치지 않게 잘 뜯어야 내년에 다시 돋는 새순을 볼 수 있다. 욕심을 내어 줄기의 눈을 모두 상하게 하면 다음해에는 죽은 가지밖에는 볼 수 없다.
두릅은 살짝 데쳐먹는 것이 최고인데 오래 보관하기 위해 소금에 절이거나 얼렸다가 먹기도 한다. 산골에서는 순을 장작불에 구워 된장에 담궈 두었다가 먹었다고도 한다.
옛 사람들은 두릅나무의 가시가 귀신을 쫓는다고 믿어 문지방에 꽂아두기도 했지만 요즈음 산림청에서는 경제작물로 가시가 없는 민두릅을 개발하여 보급하고 있다.
 
+ 용도 : 식용, 약용
 
:: 모싯대
 
모싯대는 “모시나물”이라고도 하며 널리 알려져 있는 봄의 대표적인 산나물의 하나다. 줄기를 꺾으면 흰 우유즙이 나오지만 독이 없으며 맛이 순하고 담백하다.
 
+ 용도

 
봄에 어린 잎 줄기를 따서 생으로 무침도 하고 튀김도 만들며, 국거리로도 이용하며 데쳐서 나물로 무치기도 하고 기름에 몪아도 맛있고 샐러드로도 이용한다. 또 삶아서 말려 두고 묵나물로도 이용한다. 꽃도 향기로워서 튀김에 쓴다.
뿌리는 육질이어서 쌉쌀하지만 도라지나 더덕처럼 조리하는데 생체로 무침 구이도 맛있고 삶아서 볶음으로도 조리한다. 뿌리는 옛날에 구황식량구실도 했다.
모싯대는 잎이 살구나무 잎과 닮았고 뿌리는 더덕이나 잔대 같아서 중국에서 杏葉菜(행엽채), 또는 杏葉沙參(행엽사삼)이라 한다.
그러나 모싯대는 뿌리를 제니라 하여 한방에서 거담제, 해독제로 귀히 여기는 약제이며, 멧돼지가 독 화살에 맞으면 얼른 모시대 뿌리를 파 먹고서 스스로 해독하는데 사람이 그 지혜를 갖지 못했다고 고대의 중국명의가 개탄했다고도 하는 약재다. 한가지의 약으로 많은 독을 동시에 푸는 것은 濟尼汁뿐이라고 하고 모든 약을 다릴 때 함께 넣고 다리면 그 약의 독성분은 스스로 다 풀어져 버린다고 했다. 그 약효가 어느 정도인지는 확실치 않으나 민간약으로 종기나 벌레 물린데 뱀에 물린 데 베인 상처 등에 해독제로 다려서 먹는 약초다.
 
:: 곰취
 
산나물로 가치가 높은 다년생 초본류이다. 날것으로 먹을 수도 있고 데쳐서 묵나물로 먹어도 맛이 매우 좋다. 전국적으로 분포하지만 우리나라의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중북부에 자생하는 개체들은 제주도 및 남쪽에 자생하는 개체들에 비해 개화시기가 빠르고 상대적으로 크기가 큰 경향이 있다.
또한 북쪽에 자생하는 개체들일수록 줄기나 잎이 연하고 쓴맛이 적어 산나물로 이용가치가 높다.
 
+ 용도
 
식용(잎)-어린 잎을 데치거나 날것으로 쌈싸 먹거나 묵나물로 이용한다.
약용(뿌리)-폐질환의 각혈에 진해 및 거담작용을 보인다.